로고

[오산시] “인구 50만 자족형 커넥트 시티 조성 프로젝트” 오산시, LH에 세교2·3지구 광역도로망 해결방안 건의

| 이권재 시장-이한준 사장, 21일 LH 경기남부본부서 회동… 후보지 지정 이후 2번째
| 오산IC 입체화·경부선철도횡단도로 직결요청에 李사장 “자문용역 신속추진” 화답
| 반도체고속도로↔세교3 연결로 개설로 실질적 사통팔달 도로망 확충 건의도 공감
| 주민대표 간담회도 진행… 李사장 “주민의견 공청하며 지구지정·보상 신속집행”
| LH, 윤석열정부 공약사업·국정과제 포함된 공급정책 강조… 李시장 “협조 감사”

뉴스동포나루 | 기사입력 2024/03/22 [10:09]

[오산시] “인구 50만 자족형 커넥트 시티 조성 프로젝트” 오산시, LH에 세교2·3지구 광역도로망 해결방안 건의

| 이권재 시장-이한준 사장, 21일 LH 경기남부본부서 회동… 후보지 지정 이후 2번째
| 오산IC 입체화·경부선철도횡단도로 직결요청에 李사장 “자문용역 신속추진” 화답
| 반도체고속도로↔세교3 연결로 개설로 실질적 사통팔달 도로망 확충 건의도 공감
| 주민대표 간담회도 진행… 李사장 “주민의견 공청하며 지구지정·보상 신속집행”
| LH, 윤석열정부 공약사업·국정과제 포함된 공급정책 강조… 李시장 “협조 감사”

뉴스동포나루 | 입력 : 2024/03/22 [10:09]

  [한은경 기자]  

  

▲ 오산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세교3지구 지정 관련 간담회.-이권재 오산시장이 LH경기남부지역을 방문하여 LH에 세교2·3지구 광역도로망 해결방안을 건의했다. 사진/오산시 제공  © 뉴스동포나루

 

오산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세교3지구 지정 관련 간담회를 개최하고, 선제적 광역도로망 해결과 원주민들이 피해를 최소화 한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번 현안 간담회는 지난 2월 이권재 오산시장과 이한준 LH 사장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첫 회동을 진행한 데 이어 한 달여 만에 다시 성사된 두 번째 회동에 의미가 있다. 

 

오산시에 따르면 시는 21일 오후 LH 경기남부지역본부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오산IC 상공형 입체화 및 경부선횡단도로 직결 연결로 개설 ▲(가칭)반도체고속도로↔세교3지구 연결도로 개설 등 도로교통망을 주제로 논의했다. 

 

이날 현안 간담회에는 이권재 오산시장과 시청 주무부서 관계자를 비롯해 LH측 이한준 사장, 강오순 경기남부지역본부장, 임현석 스마트도시계획처장, 임홍상 도시지정팀장 등 세교3지구 사업 관련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권재 시장은 모두발언에서 “오산지역 현안에 큰 관심을 가져주시는 이한준 사장님을 비롯한 LH 관계자 여러분께 늘 감사하다”며 “세교3지구가 지정되기 전에 선제적으로 도로교통망을 확충하는 것은 세교 1·2·3지구로 대표되는 세교신도시에서 운암지구와 운암뜰 AI시티, 동오산 아파트지역, 원도심에 이르기까지 모든 오산시민의 교통편의를 위해 필요한 과제들”이라며 LH의 세밀한 관심을 부탁했다. 

 

이에 대해 이한준 사장은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오늘 건의 주신 자료를 자세히 살펴보고, 현실화 가능한 부분에 대해서는 협조하고자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구체적으로 간담회에서 시는 경부고속도로 수원신갈·기흥IC와 유사하게 입체화를 진행하며, 해당 도로가 향후 추진될 경부선철도 횡단도로와 직접 연결토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아울러 운암뜰 AI시티 예정지 인근에 하이패스 진출입로 개설, 오산IC 추가 진출입로 개설 등을 연계할 필요성이 있다고도 강조했다. 

 

경부고속도로 오산IC 진출입부는 동부대로(용인서울고속도로 연결)와 바로 맞닿아있어 교통체증이 심각하다. 세교2지구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며 관내 교통량이 증대되고 있는 시점이기에 문제해결이 절실한 상황에 이르렀다. 

 

시는 오산IC에서 경부선철도 횡단도로까지 신호 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된다면 세교지구로 향하는 차들의 교통흐름이 좋아지고, 교통량 분산에 따라 관내 주요 간선교통망인 국도 제1호선과 동부대로의 흐름에도 긍정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반도체고속도로는 화성에서 안성을 동서로 연결하는 민자고속도로 계획으로, 한국개발연구원(이하 KDI)에서 적격성 조사를 실시 중에 있으며, 오산을 비롯한 용인, 평택, 안성 등 반도체 클러스터 중심도시들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사업 중 하나다. 

 

이에 시는 반도체고속도로에서 세교3지구로 연결하는 IC 구축 및 연결도로 개설을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시켜줄 것도 건의했다. 

 

시는 중점 관심을 갖고 있는 지방도 314호선(화성 정남~수면), 국지도 82호선(오산 가수~화성 갈천, 화성 장지~용인 남사) 등의 도로 확장에 더해 반도체고속도로 연결성까지 높인다면 오산 동서 교통흐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한준 사장은 “오산IC 교통문제 해결에 대해서는 LH에서도 공감하고 있다”며 “자문용역을 신속히 추진해 적절한 해법을 찾아보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이 사장은 반도체고속도로 연결도로에 대해서도 적극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본문이미지

▲ 지난 3월 21일 오산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세교3지구 지정 관련 간담회 후 세교3지구 대상지에 속한 원주민들의 대표성을 띠는 연합대책위 관계자들이 참석해 신속추진, 보상과정에 대한 문의를 진행했다. 사진/오산시 제공     ©뉴스동포나루

 

이날 별도로 간담회 이후 세교3지구 대상지에 속한 원주민들의 대표성을 띠는 연합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해 신속추진, 보상과정에 대한 문의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들은 ▲지구지정 취소 가능성 원천 차단 ▲신속한 사업추진 ▲원주민들의 피해가 없는 합리적 보상 방안 ▲자연부락 이주대책에 마련 등을 건의했다. 

 

이에 대해 이한준 사장은 “270만호 공급은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사업이자 국정과제며, 세교3지구의 공급정책도 여기에 속한 만큼 절대 변동이 없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 사장은 이어 “사업기간이 늦어질수록 비용측면에서 부담이 커지기에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보상방안, 이주대책 등에 대해서도 실무 차원에서 관심을 경주할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오산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