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산시] 오산시의회 전예슬의원 발의,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안' 조례특위 통과

| 개인형 이동장치가 유용한 이동장치로 정착할 수 있는 환경 조성 기대
| 전예슬 의원, “주차구역 지정, 무단방치 규제 등 심도있는 논의 이어나갈 것”

뉴스동포나루 | 기사입력 2023/12/01 [12:12]

[오산시] 오산시의회 전예슬의원 발의,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안' 조례특위 통과

| 개인형 이동장치가 유용한 이동장치로 정착할 수 있는 환경 조성 기대
| 전예슬 의원, “주차구역 지정, 무단방치 규제 등 심도있는 논의 이어나갈 것”

뉴스동포나루 | 입력 : 2023/12/01 [12:12]

[한은경기자]

 

▲ 제281회 오산시의회 제2차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전예슬의원. 2023.11.27. 사진/오산시의회의원홈페이지 제공   © 뉴스동포나루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가 늘어나며 관련 사고도 증가하는 가운데, 오산시에도 안전한 운행을 위한 교통 환경이 조성될 전망이다.

 

오산시의회는 지난 29일  오산시의회 조례심사특별위원회는 전예슬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발의한 「오산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안전 증진 조례안」을 통과시켰다.

 

전예슬의원이 발의한 이번 조례안은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에 관한 안전문화 조성, ▲주차구역 지정·운영 및 주차위반 금지에 관한 사항과, ▲대여사업자 준수사항, ▲관련 기관 및 단체와의 협력체계 구축 등의 내용을 담고있다.

 

전예슬의원은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자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통해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개인형 이동장치가 유용한 이동장치로 정착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이 조례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또 전의원은 "현재 오산시에는 5개 사업자가 총 1,280대의 개인형 이동장치를 운영하고 있다. 접근성과 이동성이 좋아 이용객이 늘어나는 가운데 이번 조례 제정을 통해 시민 안전의 틀을 마련한 것 같아 기쁘다.”라며,

 

이어 “조례 제정에 그치지 않고, 이후에도 관련 업체들과 간담회를 통해 주차구역 지정 및 안전 이용 문화 정착, 무단 방치 규제 문제 등에 대해 심도 깊은 논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겠다.”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해당 조례는 오는 12월 4일 열리는 제2차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공포 즉시 시행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