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오산시] 오산시, 빈대 출현 우려에 숙박업·목욕장업 대상 특별점검 나서

뉴스동포나루 | 기사입력 2023/11/18 [23:27]

[오산시] 오산시, 빈대 출현 우려에 숙박업·목욕장업 대상 특별점검 나서

뉴스동포나루 | 입력 : 2023/11/18 [23:27]

[한은경 기자]

 

본문이미지

▲ 오산시청전경. 사진/오산시제공     ©뉴스동포나루

 

오산시보건소(소장 고동훈)가 전국적으로 빈대가 출몰해 시민들이 불안감을 호소함에 따라 지난 16일부터 2주간 관내 숙박업 및 목욕장업 108개소를 대상으로 집중 특별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점검에서 모든 업소를 대상으로 무작위로 침대 매트리스 또는 바닥 매트를 들어 올려서 침대 모서리나 커버의 주름진 곳에 빈대의 부산물이나 배설물과 같은 흔적이 있는지 확인할 예정이다. 

 

또한 매월 1회 이상 업소 내 해충 방지를 위한 소독실시 여부에 대해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숙박업의 경우는 1인 사용 시마다 객실 요·이불·베개 등 침구의 포와 수건 세탁 여부를 확인하고, 목욕장업의 경우는 탈의실·옷장·목욕실 등 청소 매일 1회 이상 실시 여부를 점검한다. 

 

이번 위생점검 시 각 숙박업소와 목욕장업소의 관리자에게 빈대 관련 안내와 함께 살충제 등을 배부하여 빈대 출현에 대비할 수 있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시는 점검 결과 공중위생관리법 위반사항이 적발되면 해당 업소에 행정처분 등을 내릴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다수의 이용객이 이용하는 공중위생업소에 대한 위생 수준을 향상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여 관내 숙박업소와 목욕장업소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위생 관리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