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경기도] 경기도, '인공지능(AI) 창작단' 작품 전시.. 김동연지사 “포용과 상생, 서로 위하는 ‘사람 사는 세상’으로 가는 첫 걸음”

| 전시회 이름 "창조의 경계를 넘어-모두를 위한 예술혁명"  
| 6월 12일까지 인공지능(AI) 창작단 작품 도청 전시

한은경 기자 | 기사입력 2023/06/04 [18:16]

[경기도] 경기도, '인공지능(AI) 창작단' 작품 전시.. 김동연지사 “포용과 상생, 서로 위하는 ‘사람 사는 세상’으로 가는 첫 걸음”

| 전시회 이름 "창조의 경계를 넘어-모두를 위한 예술혁명"  
| 6월 12일까지 인공지능(AI) 창작단 작품 도청 전시

한은경 기자 | 입력 : 2023/06/04 [18:16]

| 전국 최초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술활동 교육 및 활동 결과물 예술인의 협업 거쳐 작품화 및 온·오프라인 전시회 개최(5.30.~6.12.)

 

▲ 경기도 '인공지능(AI) 창작단' 작품 전시회(2023.5.30-6.12)에 참여한 김주희(가운데)학생(경기 오산시 거주). 2023.5.30. 경기도청 1층 로비 전시장. 사진/한은경기자   © 뉴스동포나루

 

▲ AI창작단 작품 전시회 개막식 당일(지난달 30일)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참여자들과 함께하고 있다. 2023.5.30. 경기도청 1층 로비.  사진/경기도제공  © 뉴스동포나루

 

경기도가 지난 5월 30일부터 오는 6월 12일까지 경기도청 1층 로비에서 ‘인공지능(AI) 창작단’의 작품 30점을 전시한다. 

 

경기도는 지난달 30일 경기도청 1층 로비에서 '인공지능(AI) 창작단'의 작품 전시회를 개최했다. 작품전시는 오는 12일까지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5월 30일 도청에서 ‘인공지능(AI) 창작단’의 작품을 둘러보고 “경기도가 발달장애인들을 포함한 장애인들이 비장애인들과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것을 만들겠다고 얘기한 이후에 여러 가지 사업을 하고 있는데, 그중 하나인 전시회를 오늘 하게 됐다”라며 “경기도가 발달장애인뿐만 아니라 장애인 또는 어려운 분들, 취약계층, 어르신들 모두가 함께 어우러져 사는 포용과 상생 그리고 서로를 위할 수 있는 ‘사람 사는 세상’으로 만들어지게끔 가는 길에 작은 첫걸음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오늘 전시회는 예술, AI(인공지능), 발달장애인이라는 세 가지 요소가 결합됐다”라며 “예술 활동은 우리의 마음을 풍요롭게 하고, 도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거기에 첨단기술인 AI(인공지능)까지 합쳐졌고, 그 주체자들이 발달장애인이라 대단히 기쁘고 보람차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난 4월 29일 ‘인공지능 창작단’ 교육 현장인) 오산에서 (발달장애인) 학부모들이 자녀분들을 자랑스러워하는 걸 보고 뿌듯해하면서 도청 1층에서 전시를 하겠다고 약속했다”라며 “좋은 결실로 그때 약속을 지키게 돼 고맙다”라고 강조했다. 

 

‘경기도 인공지능(AI) 창작단’은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사전 모집한 발달장애인들에게 인공지능을 활용한 예술 활동 교육을 제공하는 시범사업이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이들에게 인공지능에 대한 기본개념부터 명령어(프롬프트)를 활용해 원하는 이미지 결과물을 창작할 수 있는 교육을 제공했다. 교육을 받은 창작단원들은 인공지능을 활용해 디지털 작품창작 활동을 한다.  

 

▲ 경기도 AI창작단 전시회 홍보.  2023.5.30.  사진/한은경기자  © 뉴스동포나루

 

이번 전시회 이름은 ‘AI, 창조의 경계를 넘어 – 모두를 위한 예술혁명’이며, 도청사 전시뿐만 아니라 확장가상세계(메타버스) 플랫폼 ‘스페이셜’ (https://url.kr/pdx968)을 통해서도 만날 수 있어 이동에 제약이 있는 장애인들도 부담 없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앞서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은 지적장애와 자폐성 장애가 있는 도내 10~30대 발달장애인 15명을 모집, 지난 4월 8일부터 4회차에 걸쳐 인공지능 활용 예술 활동 교육을 진행했다.

 

사업을 주관하는 경기문화재단과 장애인 전문 교육단체인 ㈜키뮤스튜디오, 수원대학교 미술대학의 전문인력 및 예술가, 미술대학 학생들이 매개자로 참여해 발달장애인과 협업으로 작품을 완성했다.

 

특히 마지막 교육이 있었던 지난 4월29일에는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직접 교육 현장을 방문해 함께 창작활동에 참여하며 교육생들을 격려했다. 

 

▲ 경기도 인공지능단(AI) 작품 전시회. 경기도청 1층 로비. 2023.5.30. 사진/한은경기자  © 뉴스동포나루

 

경기도는 "몇몇 작품의 제작 과정을 보면 박다원 교육생은 구름 위로 올라가 달과 별을 바라보는 고양이를 표현하고 싶었다. 이에 인공지능 명령어로 ‘a Cat on a cloud, The cat above the night sky’를 입력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특히 구름 위로 올라간 흰색 고양이와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그 고양이를 기다리는 검은색 고양이의 두근거리는 순간을 담고 싶다는 박 교육생의 생각을 작품에 불어넣었다"고 밝혔다.  

 

또 "김희주 교육생은 동물들의 일상을 다루고 싶다고 얘기했고, 인공지능 명령어로 ‘a flowering deer surrounded by wild flowers’를 입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교육생의 작품은 "큰 보름달과 반짝이는 반딧불이, 풀잎 위 이구아나를 통해 신비함과 다양성을 제시했다. 사슴의 뿔에는 꽃 화관을 덧입혀 숲의 주인공으로서 존재감을 더했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이번 전시회처럼 발달장애인을 상대로 인공지능(AI) 활용 예술교육을 하고, 전시회까지 여는 건 이번 ‘인공지능(AI) 창작단’이 전국 최초"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오는 6월 14일부터는 수원대학교로 전시장소를 옮겨 지속적으로 전시를 선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 김주희학생이 자신이 출품한 작품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3.5.30.  사진/한은경기자  © 뉴스동포나루

 

▲김주희학생(가운데)과 어머니(왼쪽 두번째), 교육 주관 '하늘소리' 사회적협동조합 대표(오른쪽)와 관계자(왼쪽), 고은미학생(오른쪽 두번째).- 인공지능 창작단 작품 전시회에 함께하고 있다.   © 뉴스동포나루

 

▲ 전시회 홍보 배너. 2023.5.30. 사진/한은경기자  © 뉴스동포나루

기자 사진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AI창작단 #김동연지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